툭하면 교권을 놓고 다툼이 벌어지는 교회, 그래서 신도들도 분열하고 급기야 갈라지는 교회, 타종교에 대해 문을 닫고 사탄시하는 교회, 신도들에게 자유를 주기보다는 오히려 구속이 되는 교회….

그래서 많은 크리스천들은 교회를 떠나고 있다. 신앙이 싫어서가 아니라 ‘교회’가 싫어서라는 게 이유다. 떠나지 않은 사람중에는 다니는 교회에 정을 붙이지 못하고 마지못해 ‘출석’하는 그런 교인도 수두룩하다. 그런 실망한 크리스천들을 위해 새로운 대안교회가 속속 선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신앙의 웰빙’을 지향하는 사람들이 한데 모여 새로운 형태의 개방형 교회를 개척하고 나섰다.

이름부터 ‘웰빙 미션 처치’다. 오는 11일(토) 오전 10시 창립 예배를 갖고 뜻을 같이하는 신도들의 공동체로 지향하겠다는 생각이다.

“십수년간 17군데의 교회를 다녔습니다. 가는 곳마다 신도들의 신음소리를 들을 수 있었습니다. 나도 마찬가지였습니다. 교회를 그만 둘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리고 많은 사람들과 얘기하면서 나와 생각을 같이 하는 사람들이 많다는 것을 알게 됐습니다. 교회도 변해야 한다는 확신을 갖고 신앙생활도 신도들이 행복해지는 ‘웰빙’ 교회가 되어야 한다는 확신을 가졌습니다. 우리 교회는 그런 고민의 산물입니다.”

새로운 대안교회를 주도한 이안범 박사(국제외교협 회장)는 중국 커뮤니티에서 기성 교회에 실망을 느낀 신도들이 대안교회로 몰려 매우 행복한 신앙생활을 하고 있다고 소개하면서 이젠 한인사회에도 대안 교회가 활성화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웰빙 미션처치’를 준비한 인사는 이 박사를 비롯, 저술가 폴 임씨, 위클리프 대학 박두헌 총장, 코헨 대학교 심수철 부총장, 지휘자 이영일씨, 조찬선 목사, 여성경제인협회 수지 배 이사, 굿사마리탄 병원의 박신화 목사, 시인 유지애씨 등 15명이다.

이 교회는 특히 교회내의 권력 다툼을 없애기 위해 당회나 담임목사제를 두지 않고 신학교를 졸업한 신도들로 구성된 ‘협동목사단’이 돌아가면서 설교를 하고, 평신도에게도 설교 기회를 제공하는 등 기성 교회의 틀을 깨는 판이한 모습으로 운영된다.

공동 발기인의 한명인 박두헌 총장은 “웰빙 교회는 신도들에게 실망을 주는 기성교회의 부정적인 모습을 없애고, 모든 신도들이 자유로운 분위기에서 수평적인 신앙생활을 교류할 수 있는 열린 교회로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취지를 설명했다.

이 교회는 개신교의 교리를 유지하되 초교파를 지향하며, 성경 중심의 신앙생활로써 결코 ‘비기독교적’인 변형 교회가 아니며 기존 교계의 잘못된 교권·제도·교조를 개혁하는 것이 목적이라고 발기인들은 입을 모았다.

창립 예배는 11일(토) 10시 한미교육재단(680 Wilshire pl.#102, LA)에서 열린다. 문의(213)272-7996,(714)533-3315

이원영 기자

http://www.koreadaily.com/news/read.asp?art_id=310125




List of Articles
제목

한반도 역사 현장에 서다. (미국정부를 대표한 통일 외교의 상징)

힐러리 DMZ 에 서다. 한반도 분단 이래 최대 정치 이벤트인 힐러리 DMZ 서다란 드라마는 집요 했던 한국 민간외교관의 절실한 외국심이 창출 시켜낸 역사적 의미를 지닌 정치 드라마이다. 힐러리 국무장관 한국 방문 스케줄이 결정된 이후 이회장은 일주일간 워싱턴 DC에서 혼신을 다한 애국적 외교를 펼쳐었다. 힐러리 정책 조정 스탭들을 한자리에 모아 그는 뜨겁게 외쳤다! "이번 한국 방문에서 힐러리 장관은 한국 DMZ를 꼭 가야 한다. 왜 그 이유를 내가 설명한다. 한국은 70년 동안 분단 역사를 살고 있다. 한국 분단은 세계 정...

군사분계선 앞에 선 클린턴-게이츠 “한미동맹 지금이 최강”

한미 외교-국방장관 4人, 판문점 JSA 방문 빗방울은 굵었다. 2m 후방에 그어진 군사분계선(MDL) 너머로는 북한 인민군들이 분주하게 움직였다. 처음으로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에 나란히 선 한국과 미국의 외교안보 수장들의 메시지는 단호했다. 3월 말 천안함을 어뢰로 공격해 46명의 무고한 희생을 강요한 북한을 겨냥해 안보위협을 중단하라는 분명한 경고였다. 1976년 8월 북한군이 미군 장교 2명을 살해한 도끼만행 사건이라는 아픈 기억을 고스란히 간직한 ‘돌아오지 않는 다리’가 놓인 판문점은 더는 비극을 되풀이...

웰빙미션처지 11일 창립예배 (2004/09/07)

툭하면 교권을 놓고 다툼이 벌어지는 교회, 그래서 신도들도 분열하고 급기야 갈라지는 교회, 타종교에 대해 문을 닫고 사탄시하는 교회, 신도들에게 자유를 주기보다는 오히려 구속이 되는 교회…. 그래서 많은 크리스천들은 교회를 떠나고 있다. 신앙이 싫어서가 아니라 ‘교회’가 싫어서라는 게 이유다. 떠나지 않은 사람중에는 다니는 교회에 정을 붙이지 못하고 마지못해 ‘출석’하는 그런 교인도 수두룩하다. 그런 실망한 크리스천들을 위해 새로운 대안교회가 속속 선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신앙의 웰빙’을 지향하는 사람들이 한데 모...

‘퍼스트 레이디’에서 대통령 출마 선언한 힐러리 코리아타운에 오다 (2007-09-21)

“내년 당선되면 제일 먼저 코리아를 방문 하겠다” 힐러리 엘에이 케이타운 방문 외교 한인타운에 온 힐러리 후보는 만약 내가 대통령에 당선되면 세계에서 제일 먼저 방문케 될 국가로 한국을 선정했다. 한국은 나에게 국제 정치 외교의 출발 국가이며, 해외 정책 수립에 있어서 우선 순위를 부여케 될 것이다. 대통령이 되어 첫 방문국이 될 사우스 코리아를 생각하면 가슴이 설레인다. 여러분의 협조를 부탁한다. 특히 닥터 Lee의 정책 제안에 감사드린다고 인사하며 자기가 친한파임을 분명히 했다.

북한 핵무기 특별세미나 (2011/02/22)

이안범 박사 강사로 나서 북한 핵무기 특별세미나가 오는 24일 오후2시30분 주안복음선교교회에서 개최된다. 리승만 박사 기념사업회 미주총회와 자유대한지키기국민운동본부 미서부지부, 남가주이북도민협의회가 후원하는 이번 세미나는 '기독교의 사명과 조국 안보'를 주제로 열린다. 강사로는 이안범 박사가 나서 북한 핵무기 현실과 미주 한인들의 시대 정신에 대해 강연을 펼칠 예정이다. ▷문의: 213)210-3252 ▷주소: 2333 Beverly Blvd, Los Angeles, CA 90057 기독일보 http://kr.christianitydaily.com/articles/48364/2011...

‘나라 사랑과 국가 안보’ 주제 강연 (2010-10-12)

미주한국일보 http://www.koreatimes.com/article/621234 한인자유민주연합(회장 서해룡)은 오는 30일 오후 7시 새누리 교회 교육관에서 ‘나라 사랑과 국가 안보’란 주제로 강연회를 개최한다. 서회장은 “이번 강연회는 이안범 박사를 모시고 우리가 접하고 있는 자유와 민주주의의 결합 즉 자유민주연합에 대한 현실적 입장을 총정리하고 이것이 북한과 대처하고 있는 우리 대한민국에게 던져주는 의미는 과연 무엇인지에 대한 것을 집중 연구해보는 전반적 성격의 강연회를 열고자 한다”고 소개했다. 이번의 강연회는 “북한의 천안...

"알아야 조국 사랑 깊어져요" 시국강연회 연사 나서는 이안범 박사 (2009/11/29)

미주 중앙일보 http://www.koreadaily.com/news/read.asp?art_id=949228 "손자ㆍ손녀들을 잘 가르치고 교육화는 것이 바로 애국입니다." 내일(1일) 오후2시 한인 타운내 나성한인감리교회(구 청운교회 자리)에서 강연할 이안범 박사(사진)가 제시하는 왜 시국 대강연회에 나와야 하는 결론중 하나다. 이번 행사는 대한민국 6ㆍ25 참전유공자회 미서부지회(회장 서명철)에서 주최한다. 유공자회는 재향군인회와는 달리 자체가 참전해서 전공이 있는 사람들의 단체다. 그만큼 피 흘려서 지킨 조국이기에 조국 안보에 조국의 운명...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